입문신청 무료책자 증산도도전
  • 나 살고 남 살리는 공부니 사람 잘되기를 바라소.지난 일은 생각 말고 오는 일을 되게 하라.제가 제 마음을 찾아야 되고 제가 제 일을 해야만 되느니라.
    - 증산도 도전11:123
   
3차 세계대전을 예언한 니콜라스 반 렌스버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62년에서 1926년까지 살았던 거의 문맹자였던 예언가 니콜라스 반 렌스버그)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노스트라다무스로 불리는 유명한 보어인(네덜란드계 백인) 예언가 니콜라스 반 렌스버그는 1862년 8월 30일 남아프리카 공화국 아토스달 근처 리엣쿨리 농장에서 태어났다.

그의 이름은 니콜라스 피터 조하네스 얀스 반 렌스버그(Nicholaas Pieter Johannes Janse van Rensburg)라는 긴 이름인데, 흔히 시너 반 렌스버그(Siener van Rensburg: 렌스버그 가문의 예언가)로 부르고 있다. 그는 일곱 살에 학교에 들어갔지만, 그의 아버지는 그를 농장에서 일을 시킬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3주 후에 그를 집으로 데려왔다. 니콜라스는 그 이후에 학교에 다녀본 적이 없었다.

미래를 볼 수 있는 천부적인 초능력을 지녔던 니콜라스는 일생에 단 한번도 신문을 본 적이 없지만 세계 전역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빠짐없이 잘 알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설명: 니콜라스의 예언대로 실현된 인공위성 레이저 무기)


1926년 3월 11일, 65세의 나이로 타계한 그의 예언은 딸 안나가 직접 노트에 받아적어 보관하다가 책으로 출간해 후세에 남겼는데 그의 예언서에는 다음과 같은 신비한 예언들이 등장한다.

1911년에 3년 뒤에 일어날 1차 세계대전을 예언한 그는 1918년에 다이아몬드를 캐다가 땅에서 솟아오른 빨간 먼지 구름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죽는 독감이 발생한다고 예언했다.

1929년에 발생한 경제대공황을 예언한 그는 태어나서 주식 그래프를 한번도 본 적이 없어 이 상황을 소가 끄는 마차바퀴 모양의 그림으로 묘사했고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게 될 것임을 예견했다.

3차례 발생하게 되는 인류의 대전쟁에 대해 예언한 그는 3차 세계대전이 발발할때 무서운 전염병이 만연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일본은 지진으로 파괴되고 러시아와 유럽에서는 인종 분쟁이 발생하며 독일과 미국이 3차 세계대전에서 동맹국으로 함께 싸우게 된다고 예언했다.

3차 대전이 발발하고 나서 인류는 전기 광선을 사용하는 신무기가 하늘과 지상에서 발사돼 모두를 죽음으로 내몰고 파괴하며 지구를 피로 적시는 광경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는 3차 대전이 마지막 세계대전이 될 것이며 수많은 혼란이 닥쳐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머리와 꼬리가 없는 뱀을 보았다고 말했는데 예언을 할 당시 그것이 무엇인지 몰라 딸에게 이를 그대로 적어 미래 사람들이 그것이 무엇인지 사전에 인지할 수 있게 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이 흑인에 의해 다시 통치된다는 그의 예언은 1992년, 남아프리카 국회의사당에서 거론되면서 의원들끼리 주먹다짐을 하는 사태를 유발하기도 했으나 예언대로 실현되었다.

1917년 에이즈 창궐을 예언한 그는 에이즈 성병 때문에 많은 흑인들이 죽는다고 예언했는데 그는 이 전염병이 아프리카에서 시작돼 세계 전역으로 퍼지게 된다고 예언했다. 그는 에이즈가 성적으로 타락한 인류에 의해 발병되며 그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죽게 된다고 설명했다.

1919년 영국 다이애나 공주에 관한 예언을 남긴 그는 영국에서 귀족으로 태어난 여인이 이혼을 하고 나서 스캔들을 일으킨 뒤 죽게 된다며 세계 전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그녀를 추모하게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설명: 항공 레이저를 발사하는 군용기)

과연 미래에는 니콜라스 반 렌스버그와 노스트라다무스, 에드가 케이시 등 많은 예언가들의 예언대로 세계적인 파국을 초래할 3차 세계대전이 정말 일어날까? 왜 세계의 유명한 예언가들은 동일하게 세계대전이 3차례 발생한다고 예언했을까?

(출처 : 웹진괴물딴지 http://www.ddangi.com , 참조 노마드의 세상읽기 http://nomad.pe.kr)


(도전 11-263)

앞으로 대개벽이 올 때는

1 태모님께서 여러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앞으로 천지개벽을 한다.” 하시고
2 “이 뒤에 상씨름판이 넘어오리니 그 때는 삼팔선이 무너질 것이요, 살 사람이 별로 없으리라.” 하시니라.
3 또 말씀하시기를 “장차 바다가 육지 되고, 육지가 바다 되는 세상을 당하리라.
4 인종씨를 추릴 때는 병으로 다 쓸어 버릴 것이니 십 리 안에 사람 하나 볼 듯 말 듯하게 되느니라.” 하시고
5 이어 말씀하시기를 “개벽이 되면 군산은 모지라진 빗자루가 석 자루 서고, 인천(仁川)은 장이 썩고, 부산(釜山)은 백지(白紙) 석 장이 뜨느니라.
6 또 서울은 피가 석 동이요, 전주(全州)는 콩나물이 석 동이니라.” 하시니라.

태을주가 항상 입에서 뱅뱅 돌아야

7 태모님께서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인종씨를 추릴 때 여간 마음먹고 닦아서야 살아날 수 있겠느냐?” 하시고

8 “태을주를 많이 읽어라. 밤이나 낮이나 밥 먹을 때나 일할 때나 항상 태을주가 입에서 뱅뱅 돌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도전 5-7)

상씨름으로 판을 마치리라

1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현하대세가 씨름판과 같으니 애기판과 총각판이 지난 뒤에 상씨름으로 판을 마치리라.” 하시고
2 종이에 태극 형상의 선을 그리시며 “이것이 삼팔선이니라.” 하시니라.
3 또 말씀하시기를 “씨름판대는 조선의 삼팔선에 두고 세계 상씨름판을 붙이리라.
4 만국재판소를 조선에 두노니 씨름판에 소가 나가면 판을 걷게 되리라.
5 세속에 가구(?九)라는 노름판이 있어서 열다섯 수(數)가 차면 판몰이를 하는 것이 곧 후천에 이루어질 비밀을 세간에 누설(漏泄)한 것이니
6 내가 천지공사에 이것을 취하여 쓰노라.” 하시니라.

(측주)

1 7:1 애기판. 조선을 두고 일러전쟁을 붙여(영국·프랑스가 훈수) 러시아의 세력을 몰아내신 공사이다. 이 공사에 의해 조화정부의 제1차 발현인 국제연맹이 1920년에 창설되었다.
1 7:1 총각판. 일본과 중국이 주역이 되고, 독일과 소련이 훈수한 중일전쟁(1937)으로 총각판의 서막이 올랐다. 이후 제2차 세계대전(1939~1945)이 발발하고 국제연합(1945)이 발족되었다.
1 7:1 상씨름. 남조선 도수에 의해 전개되는 남북한 대결 구도를 말한다. 남북한의 상씨름은 인류사의 상극의 모든 문제를 가름하는 최후·최상의 대결구도라는 의미와 역사성을 갖는다. 인류사의 총체적인 문제가 남조선 도수에 얽혀 있다.
4 7:4 소가 나가면. 1998년 6월 16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1,501 마리의 소가 판문점을 넘어 북한으로 갔다. 세계 상씨름의 무대인 삼팔선에 소가 나간 것은 상씨름판을 걷게 될 최후의 대결전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개벽의 신호탄이다.

조회 수 :
63611
등록일 :
2012.04.09
00:39:51
엮인글 :
http://greatopening.kr/xe/index.php?document_srl=2085&act=trackback&key=a8d
게시글 주소 :
http://greatopening.kr/xe/20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벽이란 종말이나 최후의 심판을 의미하는가? [172] [레벨:99]새시대 2012-04-08 45604
공지 개벽은 이렇게 전개된다 [5] [레벨:99]새시대 2012-04-08 41330
38 바빌로니아의 역사가 베르소스의 예언 [2] [레벨:99]새시대 2012-05-31 38619
37 조로아스터교의 개벽 [8] [레벨:99]새시대 2012-04-09 48989
36 2012 지구 대파멸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면? [3] [레벨:99]새시대 2012-04-09 43218
» 3차 세계대전을 예언한 니콜라스 반 렌스버그 [9] [레벨:99]새시대 2012-04-09 63611
34 2000여년전 사도요한이 들려준 최후의 그날을 알아본다 [7] [레벨:99]새시대 2012-04-09 40027
33 지구에 대한 여러가지 가설 " [6] [레벨:99]새시대 2012-04-09 28840
32 말라키 예언 베네딕토는 '올리브 영광' 맞다. [1] [레벨:99]새시대 2012-04-09 31402
31 바빌로니아의 역사가 베르소스 [623] [레벨:99]새시대 2012-04-09 42114
30 라 팀스의 예언-지구의 마지막 20년(1992-2012) [1] [레벨:99]새시대 2012-04-09 32063
29 폴 크래머 신부의 제3의 파티마에 대한 회고. [12] [레벨:99]새시대 2012-04-09 37146
28 집시여신 '헬레나 달슨'이 본 인류의 미래 [1] [레벨:99]새시대 2012-04-09 30149
27 미국 예언가들이 말하는 한국의 미래 [6] [레벨:99]새시대 2012-04-09 66312
26 지구호 안전벨트 '지축'이 요동친다! [125] [레벨:99]새시대 2012-04-09 31085
25 마더쉽튼과 한국전쟁 그리고 제3차 세계대전은...? [108] [레벨:99]새시대 2012-04-09 31102
24 마더쉽튼과 한국전쟁 그리고 제3차 세계대전은...? [12] [레벨:99]새시대 2012-04-09 36860
23 아포칼립스 2012. 최고의 시간과학자 마야가 예언한 문명보고서. [6] [레벨:99]새시대 2012-04-09 29126
22 아일랜드의 수도승 성말라키 [123] [레벨:99]새시대 2012-04-09 30541
21 모이라팀스 : 미래연구가 [112] [레벨:99]새시대 2012-04-09 31195
20 피타고라스도 극이동을 알았다? [9] [레벨:99]새시대 2012-04-09 46104
19 대변혁을 넘어 새로운 세계로 '월드쇼크 2012' [1] [4] [레벨:99]새시대 2012-04-09 30834